사랑 생명 변화

이마고데이 스토리

Cafe Sodang
HOME > 이마고데이 스토리 > 이마고데이 스토리

이마고데이 스토리

`인간극장` 박대원·서지형 부부, 미혼모 울타리役→공개+개방 입양하는 이유

러브더월드 | 2020-12-14 | 조회수: 3,569

'인간극장'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14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 출연한 경기도 수원에 사는 박대원(45), 서지형(44) 씨 부부는

두 아이를 입양으로 만났다. 예쁜 눈웃음을 가진 8살 의진이와 새침한 똑순이 6살 여진이.

결혼 11년 만의 일이었다.

대원 씨와 지형 씨는 대학에서 캠퍼스 커플로 만났다.

함께 사회복지학을 전공하며 뜨겁게 사랑했지만 연애 1년 만에 지형 씨에게 갑자기 암이 찾아왔다.

그것도 예후가 안 좋기로 유명한 난소암.

대학도 채 졸업하지 못한 스물넷의 나이에 난소를 모두 잃게 된 지형 씨는 이별을 택했다.

 하지만 대원 씨는 '사랑엔 조건이 없다'며 지형 씨의 손을 놓지 않았고, 두 사람은 그렇게 부부가 됐다.

 

아이를 가질 수 없어 서로만을 바라보며 살아가던 두 사람에게 7년 전 선물처럼 의진이가 찾아왔다.

지형 씨의 병력 때문에 수없이 거절당했던 입양이었기에 차라리 기적에 가까웠다.

의진이의 입양을 계기로 미혼모들의 어려움에 관심을 갖게 됐고 그들을 돕기 시작한 부부는

또 다른 미혼모의 아이, 여진이도 품에 안게 됐다.

 

 

지금은 함께 미혼모를 돕는 비영리단체를 꾸려가고 있는 두 사람.

덕분에 살림은 늘 빠듯하고 몸도 고되지만 부족한 자신들의 품으로 찾아든 아이들을 보면 힘이 솟는다.

공개입양, 개방입양을 한 아이들이 때때로 생모를 찾을 때면 서운한 마음도 들지만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아이들의 모든 순간을 함께하는 행복이 더 크다.

 

인생의 나침반은 남들과 조금 다른 길로 안내했지만 주어진 길을 누구보다 힘차게 걷고 있는 이들.

미혼모들의 출산부터 양육까지, 그들이 '엄마'로 살 수 있도록 후원 물품을 전달하고

가정을 방문하며 든든한 울타리 역할을 해주고 있다.

 

하지만 이들이 처음부터 미혼모를 도왔던 것은 아니다.

7년 전, 부부에게 선물 같은 남매인 아들 의진(8)과 딸 여진(6)을 입양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시작된 일.

 

과거의 삶은 상상할 수도 없을 만큼 한없이 다정한 아빠이자,

아이들을 바라보는 눈에서 꿀이 뚝뚝 떨어지는 천생 엄마,

또 미혼모들의 친정 언니, 오빠가 되어 행복으로 꽉 찬 하루를 보내고 있다.

 

 

공개입양과 개방입양으로 아이들을 만났기에 의진, 여진도 자신들의 생모가 지형 씨가 아니라는 사실을 안다.

그렇기에 아이들의 마음에 슬픔과 상처가 일 때도 있을 것.

남매가 가장 좋아하는 '알 낳기' 놀이를 할 때면 이 가족만의 특별한 광경이 눈 앞에 펼쳐진다.

아이들이 하나씩 엄마 옷 속에 들어갔다가 빠져나오며 끝나는 놀이는

사실은 엄마 옷이 아닌 배 속에서 나오고 싶다는 남매의 소망이 투영된 것.

 

"엄마도 나를 낳아주지 그랬어요? 낳아준 이모가 보고 싶어요"

이토록 솔직한 아이들의 마음을 마주한 부부는

순간 일렁이는 마음을 다잡고 의진, 여진이를 만나게 된 과정, 그리고 첫 만남의 기억까지 설명해 준다.

아이들 마음에 부는 찬바람마저 부모가 된 자신들이 감당해야 하는 몫이라 여기면서.

 

남들과는 다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우리' 가족을 이루며 살아가는

지형 씨네 이야기를 통해 가족이 된다는 것의 무게와 의미를 생각해본다.

 

iMBC 이호영 | 사진 KBS 캡처

 

출처: https://entertain.v.daum.net/v/20201214094234539

트위터 페이스북 인쇄하기
• 전체 : 25 건 ( 1/4 쪽)

1 2 3 4

검색 검색초기화